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카드, 르노삼성차 지분 19.9% 매각 추진…양측 결별 수순

송고시간2021-08-19 09:27

댓글
삼성카드
삼성카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삼성카드[029780]가 21년만에 르노삼성차 지분 19.9% 전량을 정리하기로 했다.

삼성카드는 최근 르노삼성자동차 지분을 매각하기로 결정하고 삼성증권[016360]을 매각 주간사로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21년 전 삼성그룹이 삼성자동차를 르노에 매각하면서 양측 합의에 따라 삼성카드가 르노삼성차의 지분 19.9%를 취득했다.

2000년 4월 당시 취득금액은 876억원이다.

삼성카드는 올해 반기보고서에서 이 지분의 장부가액을 2천492억원으로 평가했다.

르노삼성차와 삼성전자·삼성물산이 맺은 '삼성' 브랜드 사용 계약이 지난해 8월 종료됐으나 양측이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2년 간 유예하기로 함에 따라 삼성카드의 지분 정리를 통한 완전한 결별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주간사가 최근 예상 투자자를 물색하기 시작한 단계로, 최종 매각 예상 시점을 말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