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남 기업도시 개발구역 52만평 확대 추진에 주민 반발

송고시간2021-08-19 15:24

댓글

전남도, 문체부 장관에 건의…주민들 "의견수렴 없이 기업체 특혜" 주장

기업도시 찾은 문체부장관
기업도시 찾은 문체부장관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도가 해남군과 함께 해남 기업도시 개발구역 확대를 추진해 주민 반발을 사고 있다.

한양건설 등이 참여한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은 해남군 산이면 구성지구 632만평에 관광·주거·교육·의료 등 자족 기능을 갖춘 기업도시를 개발하고 있다.

지난해 말 1차로 솔라시도 태양광 발전소를 중심으로 한 98㎿ 규모의 재생에너지산업단지 조성을 완료한 데 이어 솔라시도CC 골프장 18홀도 27일 개장할 예정이다.

600만평이 넘는 광활한 면적 개발 사업에 대한 성과도 의문스러운 가운데 전남도 등이 개발 구역 확대를 추진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개발 구역 확대 면적
개발 구역 확대 면적

[해남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강상구 전남도 기업도시 담당관(전 해남부군수)은 18일 오후 기업도시를 찾은 황희 문화체육부 장관에게 개발구역 인접 구역 52만평을 확대해 달라고 건의했다.

부동리 38만평, 덕송리 5만평, 금호도 9만평 등 모두 52만평이다.

이 부지는 현재 주민들이 농사를 짓고 있는 간척지이며 경관이 뛰어난 금호도는 호텔과 리조트를 지을 노른자위 땅이다.

도는 기업도시 구역 해제와 지정을 하지 않아 난개발이 예상되고 농업 테마파크 조성을 위해 구역 확대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폈다.

그러나 주민들과 해남군의회 등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도와 해남군이 특정 기업에 온갖 지원을 아끼지 않았는데도 주민들에게 돌아오는 것은 미미한데 주민 의견수렴도 없이 추진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한 주민은 "전남도와 해남군이 주민들에게 한마디 말도 없이 농사를 짓고 있는 땅을 기업에 주겠다고 장관에게 건의했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면서 "이는 대단한 특혜로 기업 결탁 등 냄새가 풀풀 난다"고 주장했다.

해남군도 장관에게 구역 확대 건의를 하루 전에 통보받았다고 억울해하지만, 주민의 생존이 달린 중요한 문제를 방관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해남군의회는 "구역 확대 건의에 앞서 주민 이주·생계 대책 등을 세운 다음에 면밀하게 추진해야 할 사항을 도와 군이 앞장서 땅을 바치겠다는 발상이 유감스럽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구역 확대를 건의한 강 담당관은 19일 "구역 확대 부지에 스마트 팜 등 상생 모델을 만들기 위해 추진한 사항이다"라면서 "주민 동의 없이는 추진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해명했다.

chog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