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산시, 코로나19 민생 맞춤형 지원에 103억원 투입

송고시간2021-08-19 16:20

댓글

보육재난지원금 등 3개 분야 14개 사업…"정부 지원 사각지대 없도록"

방역 동참 호소하는 송철호 울산시장
방역 동참 호소하는 송철호 울산시장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를 보는 취약계층이나 소상공인을 긴급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9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울산형 코로나19 민생 위기 극복 맞춤형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시는 정부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취약계층 등 지원 사각지대를 없애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 복지 핀셋 ▲ 문화 플러스 ▲ 더 촘촘한 일자리 등 3개 분야, 14개 사업이다.

사업비는 총 103억원이 투입된다.

분야별 지원 내용을 보면 복지 핀셋 분야에서는 5개 사업에 45억원이 투입된다.

우선 결원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민간 어린이집에 운영비를 한시적으로 지원한다.

또 지난해 7월과 올해 2월에 이어 3차로 0∼5세 영유아에게 1명당 10만원씩 보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학교 밖 지원센터에 등록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도 복지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문화 플러스 분야에는 5개 사업에 17억원이 지원된다.

생계에 위협을 받는 문화예술인과 프리랜서 체육강사에게 50만원 상당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관광업계 경영 회복을 위해 2019년보다 월평균 매출액이 50% 이상 하락한 업체를 대상으로 지원금 200만원씩을 지원한다.

더 촘촘한 일자리 분야에서는 4개 사업에 41억원을 투입한다.

소상공인 고용보험료 50만원 지급, 일반 택시와 전세버스 영상기록장치 설치 지원, 대리운전기사 800명에 재난지원금 50만원씩 지급 등이 주요 사업이다.

시는 제3회 추가경정예산으로 사업비를 편성, 울산시의회 심의·의결을 거쳐 9월 초부터 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송철호 시장은 "이번 맞춤형 대책은 정부 지원이 미치지 않거나 피해가 큰 업종·계층을 선별 지원하려는 목적으로 마련됐다"라면서 "정부 지원과 더불어 더 두텁고 촘촘하게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hk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