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희룡 "윤석열, 정책은 안 만들고 계파만 만들어"

송고시간2021-08-22 14:17

댓글
원희룡, 대구 관문시장 방문
원희룡, 대구 관문시장 방문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0일 오전 대구 남구 관문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하며 얘기하고 있다. 2021.8.20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당에 들어와 놓고는 정책은 안 만들고 계파만 만든다"고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MBN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내게 무릎을 꿇는 위치로 오게 될 것'이라는 최근 발언의 의미를 묻는 말에 답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이 국정철학이나 나라를 운영할 국정 비전에 대해서 준비가 안 돼 있다"며 "말은 좀 심하지만, 이대로 가면 큰 틀에서 제가 우위에 선 상태에서 저한테 협조해야 하는 그런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곧 정리될 것'이라는 발언을 두고 이준석 대표와 진실 공방을 벌인 것이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원희룡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다. 공정 경선의 최후의 보루여야 할 당 대표가 중앙선 침범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며 "국민의힘의 정상 차선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불공정 경선은 전체 더 큰 판을 망가뜨린다"며 "그래서 온 몸을 던져서 제지했고 성공했다.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이 물러났고, 선관위가 곧 구성된다"고 말했다.

여권의 대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서는 "(여권의 최종 주자가) 될 것으로 본다"며 "최악의 대통령이 될 준비가 돼 있다. 인간성, 기본소득, 제2의 최순실인 황교익 임명 강행 등에서 봤을 때, 박근혜 정부 때 최순실 국정농단의 더 악화된 이재명판이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