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둥글게 둥글게' '고향의 노래' 동요·가곡 작곡가 이수인 별세

송고시간2021-08-22 21:17

댓글
작곡가 이수인
작곡가 이수인

[한국동요문화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둥글게 둥글게' 등 동요 500여 곡과 '고향의 노래' 등 가곡 150여 곡을 작곡한 이수인 씨가 22일 오전 9시 30분께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한국동요문화협회가 이날 밝혔다. 향년 82세.

경남 의령 출신인 고인은 서라벌예술대 작곡과를 졸업하고 마산성지여중과 마산제일여중고 교사를 지냈다.

1965년 마산 어린이방송국 어린이합창단을 창단하고, 한국 최초로 어머니합창단을 만들었다. 어머니합창단 시절인 1967년엔 청와대 초청으로 육영수 여사 앞에서 공연하기도 했다.

이후 1968년 KBS어린이합창단 지휘자로 시작해 이 합창단 단장을 거쳤고, 동요작곡가단체인 파랑새창작동요회를 설립했다. 한국동요작사작곡가회 회장도 지냈다.

고인은 교과서에 수록돼 널리 알려진 '앞으로', '둥글게 둥글게', '방울꽃' 등 500여 곡의 창작동요를 만들어 어린이들에게 선사하는 등 동요 문화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또 '고향의 노래', '내 맘의 강물', '석굴암' 등 150여 곡의 서정 가곡을 발표해 '동양의 슈베르트'로 불리기도 했다. 한국문인협회는 1996년 고인에게 '가장 문학적인 작곡가상'을 수여한 바 있다.

고인은 대한민국 동요작곡 대상, 한국아동음악상, 대한민국 5·5 문화상, 제10회 반달동요대상, 제4회 세일 한국가곡상 등을 수상했다.

대표 저서로는 '학생합창곡집', 동요 선곡집 '어린이 나라', 합창곡집 '내 맘의 강물', '고음을 위한 이수인 서정가곡선', '작곡가 이수인의 음악과 삶', '이수인 작곡집 '고향의 노래' 등이 있다.

유족으로는 수필가인 부인 김복임 씨와 아들인 바이올리니스트 이문규 씨 등이 있다.

빈소는 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발인은 25일 오전이며, 장지는 경남 의령 선영이다. ☎ 02-2227-7500

rapha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