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멈추지 않는 카불의 비극…탈출 인파에 공항서 2살 아기 압사

송고시간2021-08-23 07:22

댓글

전직 미 통역사, NYT 인터뷰서 "딸 구할 수 없었다…차라리 여기서 죽을 것"

카불 공항의 담을 넘어오는 아프간 여성을 돕는 미군 병사
카불 공항의 담을 넘어오는 아프간 여성을 돕는 미군 병사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재장악한 아프가니스탄에서 비극적인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

탈레반으로부터 탈출하려는 인파가 몰려 아수라장이 된 카불 공항에서는 2살 아기가 압사하는 사고까지 벌어졌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전날 오전 카불의 한 미국 회사에서 통역사로 일했던 한 여성은 아프간을 떠나기 위해 공항 게이트를 향하는 무리에 합류했다. 남편과 2살 딸, 장애를 가진 부모, 세 명의 자매, 조카와 함께였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 불어난 인파에 치인 가족 모두 땅바닥에 넘어졌다고 이 여성은 밝혔다.

다른 사람들의 발길에 머리를 차이던 그는 겨우 일어난 뒤 딸부터 찾았으나, 군중의 발에 짓밟힌 아기는 이미 숨진 뒤였다.

그는 NYT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오로지 공포만을 느꼈다"면서 "난 딸을 구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식으로 죽느니 차라리 여기서 명예롭게 죽을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남은 가족이 공항에 다시 갈 것 같지 않다고 덧붙였다.

카불 공항 담 너머로 아기만이라도 넘기려는 아프간인
카불 공항 담 너머로 아기만이라도 넘기려는 아프간인

기사 본문과는 직접 관련 없는 자료사진 [AP=연합뉴스]

미군과 서방 구호단체에서 통역사로 일한 39살 아프간 남성은 최근 탈레반으로부터 "너를 죽이겠다"라는 전화를 받고 카불 시내에서 숨어지낸다며 "점점 희망을 잃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전직 미군 통역사는 "'동맹을 대피시킬 것'이라는 말만 하는 미국 정부에 대한 믿음을 잃었다. 탈출은 불가능하다"라며 "아이들이 밟혀 죽을 수도 있다. 아이를 잃은 뒤 미국이 새로운 세상을 준다면 그게 무슨 소용이겠나"라고 말했다.

미국뿐 아니라 아프간 정부를 위해 일했거나 과거 탈레반을 비판했던 언론인들도 신변의 위협을 느끼는 것은 마찬가지다.

아프간 동부 쿠나르의 한 언론인은 과거 탈레반의 만행을 고발하는 기사를 썼다는 이유로 탈레반의 추적을 당하고 있다.

그는 "탈레반이 내 동료들을 죽였던 것처럼 이제 나와 내 가족을 죽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현지 언론인도 NYT에 "희망이 사라졌다. 나를 위해 기도해달라"라고 밝혔다.

카불 시내를 순찰 중인 탈레반 무장대원들
카불 시내를 순찰 중인 탈레반 무장대원들

[UPI=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