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캐나다, 식당·헬스장 '백신 여권' 잇따라 도입

송고시간2021-08-24 07:45

댓글

퀘벡주 이어 브리티시컬럼비아서 시행…백신 의무화 조기 총선 이슈로 떠올라

프랑스에서 시행 중인 백신 접종 증명서
프랑스에서 시행 중인 백신 접종 증명서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州)가 다음 달 13일부터 식당과 영화관 등에 입장할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백신 여권 제도'를 운용할 예정이라고 2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리티시컬럼비아 보건당국은 백신 여권 제도를 스포츠 행사, 콘서트, 결혼식, 기타 민간·공공 실내 사교 행사, 피트니스 센터 등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캐나다 최서단인 브리티시컬럼비아는 코로나19 발생률이 가장 높은 주 중 하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는 최근 장기 요양시설 직원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도 했다.

존 호건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지사는 "앞으로 비필수 사업장에 입장하고자 하는 사람은 9월 13일까지 최소 1회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면서 "10월 24일까지는 백신을 2회 접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공동체의 사회·경제 생활에 참여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맞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캐나다 퀘벡주도 지난 5일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코로나19 4차 유행에 맞서 캐나다에서는 처음으로 백신 여권 도입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재집권을 노리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다음 달 20일 조기 총선을 선언한 가운데 백신 의무화는 캐나다 총선의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트뤼도 총리가 이끄는 자유당과 좌파 성향의 신민주당은 백신 의무화를 지지하고 있지만, 캐나다 보수당은 백신 의무화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캐나다 정부 자료에 따르면 현재 12세 이상 캐나다인 중 73%가 코로나19 백신 완전 접종을 마친 상태다.

chin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