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불법 감찰 당했다" 충북동지회 국정원·경찰 고소

송고시간2021-08-25 17:34

댓글

피고소인은 대통령·국정원장·경찰청장 등 35명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간첩 혐의를 받는 '자주통일 충북동지회' 조직원들이 불법 감찰 등을 이유로 국정원과 경찰청 관계자를 고소했다.

'자주통일 충북동지회' 조직원들
'자주통일 충북동지회' 조직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25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충북동지회 조직원들은 최근 자신들을 수사한 국정원과 경찰청 안보수사국 관계자의 직권남용 등을 주장하며 청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피고소인은 수사 관계자 외에도 문재인 대통령, 박지원 국정원장, 김창룡 경찰청장 등을 포함해 35명에 이른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자신들이 불법 감찰 당했고, 수사 과정에서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은 자택 압수수색 등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 고소 사건을 조만간 배당해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동지회 조직원은 구속된 고문 박모(57)씨·부위원장 윤모(50)씨·연락담당 박모(50)씨와 불구속 상태인 위원장 손모(47)씨 4명이다.

이들은 2017년부터 북한 공작원과 지령문·보고문 84건을 암호화 파일 형태로 주고받고 충북 지역 정치인과 노동·시민단체 인사 60여명을 포섭하기 위한 활동을 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를 받는다.

구속된 피의자 3명은 지난 20일 검찰에 넘겨졌다. 국정원과 경찰은 추가 조사 중인 손씨에 대해서도 송치 시점을 청주지검과 협의하고 있다.

jeon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