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후 한시 허용된 비대면 진료…7개월간 60만명 이용

송고시간2021-08-26 10:55

댓글

의협 의료정책연구소, 지난해 2월 24일∼9월 30일까지 이용현황 분석

내과·신경과·정신건강의학과 순으로 많아…의사 77%, 제도 도입에 부정적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비대면 진료를 한시적으로 허용한 가운데 약 7개월 동안 60만여명이 전화 상담과 처방을 이용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는 26일 이런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이후 시행된 전화상담·처방 현황 분석' 연구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연구는 지난해 2월 24일부터 같은 해 9월 30일까지 약 7개월 동안 국민건강보험공단 청구자료를 통해 전화 상담·처방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것이다.

그 결과 이 기간 전화상담·처방에 참여한 의료기관은 총 8천273개소(12.0%)였고, 환자는 60만9천500명이었다. 전화 상담·처방이 이뤄진 진료 횟수는 91만7천813건이었다.

환자들은 전화상담·처방을 평균 1.5회 이용했다. 남성보다는 여성일수록, 고령일수록 이용률이 높았다.

진료과목은 내과(60.2%), 신경과(6.0%), 정신건강의학과(4.8%) 순으로 많았다. 질병으로 보면 고혈압, 당뇨병, 지질단백질 대사장애 및 기타지질증, 급성기관지염, 위식도역류병, 알츠하이머성 치매 순이었다.

다만 환자 1인당 평균 진료 횟수로 보면 정신건강 분야 질환의 비중이 컸다. 1인당 평균 진료 횟수는 조현병이 3.1회로 가장 많았고, 알츠하이머성 치매 1.7회, 수면장애 1.7회, 우울증 1.6회, 불안장애 1.6회 등이었다.

보고서에는 의사들 대상의 전화 상담·처방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도 담겼다.

은퇴 의사를 포함해 의사 총 6천342명을 상대로 한 설문에서 77.1%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확산과는 무관하게 전화 상담·처방 제도를 도입하는 데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현직 의사 중에서 전화 상담·처방 경험이 있는 의사는 1천770명(31.1%)이었는데, 이들의 59.8%는 만족하지 못한다고 했다. 이유로는 '환자의 안전성 확보에 대한 판단의 어려움'(83.5%)을 꼽았다.

전화 상담·처방을 제공하지 않은 의사 3천919명(68.9%) 역시 제공하지 않은 가장 큰 이유로 '환자 안전성 확보에 대한 판단'(70.0%)이 어렵다고 지목했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