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68살 성인물 배우, 여성 21명 성폭행…"330년 징역형 가능"

송고시간2021-08-27 04:19

댓글
34건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미국 성인물 배우 론 제러미
34건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미국 성인물 배우 론 제러미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60대 유명 성인물 배우가 여성 21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의 성인영화 배우 론 제러미(68)가 34건의 성범죄 혐의로 기소됐다고 26일(현지시간) 일간 USA 투데이 등이 보도했다.

LA 검찰에 따르면 제러미는 1996년부터 2000년까지 여성 21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제러미는 15살 소녀와 51세 여성까지 성범죄의 희생양으로 삼았고 LA 일대 나이트클럽과 술집, 화보 촬영장, 자택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범죄를 저질렀다고 검찰은 전했다.

제러미는 1970년대부터 2천 편이 넘는 엑스 등급 영화에 출연한 성인물 업계의 유명 배우였다.

하지만, 성폭행 피해자들의 폭로가 이어지면서 제러미는 할리우드 영화산업 성범죄를 전담하는 LA 당국 태스크포스(TF)의 수사망에 올랐다.

제러미는 1년 전 여성 3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됐고 TF는 보강 수사를 통해 그가 20여 년 동안 저지른 성범죄를 추가로 밝혀냈다.

제러미는 무죄를 주장하고 있지만, LA 대배심은 최근 34건의 성범죄 혐의에 대해 모두 기소 결정을 내렸다.

USA 투데이는 제러미에 대한 모든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사실상 종신형인 330년 이상의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