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페네르바체 '몬스터' 김민재, 유럽 첫 시즌부터 유로파리그 뛴다

송고시간2021-08-27 07:04

댓글

페네르바체, 헬싱키와 플레이오프에서 1·2차전 합계 6-2 완승

김민재
김민재

[페네르바체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축구의 '괴물 수비수' 김민재(25·페네르바체)가 유럽 진출 첫 시즌부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무대에 오른다.

페네르바체는 27일(한국시간) 핀란드 헬싱키의 볼트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시즌 UEFA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2차전 HJK 헬싱키와 원정 경기에서 5-2로 완승했다.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1-0으로 이긴 페네르바체는 1·2차전 합계 6-2로 넉넉하게 이겨 유로파리그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페네르바체가 유럽클럽대항전 본선에 오른 것은 2018-2019시즌 이후 3시즌만이다.

중국 베이징 궈안에서 뛰다 지난 14일 페네르바체에 입단한 김민재는 유럽 진출 첫 시즌부터 유럽클럽대항전을 뛰게 됐다. 터키 리그보다 '높은 곳'에서 뛰기를 원하는 김민재에게 큰 호재다.

골 넣고 좋아하는 페네르바체 선수들
골 넣고 좋아하는 페네르바체 선수들

[AP=연합뉴스]

김민재는 플레이오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해 이날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페네르바체는 에네르 발렌시아가 전반 11분과 14분 연속골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았다.

발렌시아는 후반 7분에는 나짐 상가레가 오른쪽에서 골라인에 바짝 붙여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문전에서 마무리해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페네르바체는 후반전 추가시간 이기트 산리튀르크의 추가골과 상대 자책골로 2골을 더해 5-2 완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헬싱키에서는 루프 리스키와 리쿠 리스키가 각각 전반 27분과 후반 43분 득점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