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EU, 델타 우려로 미국발 입국제한 추진…2달 만에 다시 빗장

송고시간2021-08-30 10:52

댓글

'안전 여행' 명단서 미국 등 제외 권고 예정

6월 국경 개방했다가 재봉쇄 검토

로마 트레비분수 앞의 여행객들.
로마 트레비분수 앞의 여행객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유럽연합(EU)이 코로나19 우려를 이유로 미국발 입국 제한을 추진한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EC)는 이같은 방안을 회원국에 권고할 방침이라고 EU 관계자들이 이날 말했다.

이러한 권고는 최근 몇주 사이에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 및 입원이 급증한 데 따른 것이라고 이들 관계자는 전했다.

이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지난 6월 풀었던 빗장을 약 두달 만에 다시 잠그는 것이다.

EC 권고는 30일부터 적용될 전망으로, EU 27개 회원국이 재량에 따라 입국 제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앞서 로이터 통신도 EU가 '안전 여행' 명단에서 미국을 제외하는 방안에 착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이스라엘, 코소보, 레바논, 몬테네그로, 북마케도니아 등 국가들도 제외될 것으로 예상된다.

명단에서 제외된 국가는 필수 목적이 아닌 한 입국할 수 없고, 입국해도 자가격리와 검사를 거쳐야 한다.

명단에 들려면 지난 14일간 인구 10만명당 일일 코로나19 확진자가 75명을 넘지 않아야 하지만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미국은 8월초 10만명당 신규 확진자가 507명에 달했다.

이번 조치는 EU가 휴가철 관광객 유입을 기대하면서 6월 미국발 입국 제한을 완화한 지 두 달 만에 나왔다.

당시 EU의 완화에도 미국은 유럽에 국경을 개방하지 않아 호혜 원칙에 어긋난다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