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편의점주들 "식당·카페 오후 9시 영업제한에 상권 다 죽어"

송고시간2021-08-30 11:32

댓글
편의점도 4단계 밤 9시, 3단계 10시 이후 취식금지
편의점도 4단계 밤 9시, 3단계 10시 이후 취식금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지난 23일부터 2주간 수도권 등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 식당·카페의 영업시간을 현행 오후 10시에서 오후 9시까지로 1시간 단축했다. 23일 밤 서울 시내 한 편의점 취식대가 정리되어 있다. 2021.8.23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편의점 가맹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 식당·카페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로 1시간 단축한 정부 조처에 대해 "주변 상권이 결국 다 같이 죽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30일 성명을 통해 "오후 9시 영업제한은 결국 저녁 장사를 하지 말라는 지침"이라며 "4단계를 시행해도 확진자가 줄지 않는데 정부는 자영업자 희생만 계속 강요한다"고 비판했다.

정부의 '백신 인센티브'와 관련해서도 "저녁 시간대 주 고객인 20∼40대 백신 1차 접종이 이제야 시작되는 상황"이라며 상권 활성화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업종별로 방역지침을 차등 적용하는 등 방역수칙을 재정립할 것을 요구했다.

계상혁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장은 "식당과 카페가 저녁 장사를 못하면 편의점을 포함한 주변 상권도 죽는다"면서 "영업시간 단축 이후 대학가나 학원가에선 문을 닫은 편의점도 많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3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내달 5일까지 2주 연장하며 4단계 지역 식당·카페의 매장 영업시간을 오후 10시에서 1시간 단축했다. 편의점에선 오후 9시 이후 취식이 금지됐다.

대신 식당·카페에서 오후 6시 이후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4명이 모일 수 있도록 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