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구경북 신공항 건설 힘 모은다…여야정 협의체 첫 회의

송고시간2021-08-30 15:57

댓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여야정 협의체 기념 촬영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여야정 협의체 기념 촬영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성공 건설에 여야 국회의원, 국방부, 국토교통부 등이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대구경북 신공항 여야정 협의체는 30일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어 그동안 추진 상황을 공유하고 앞으로 활동 방향을 논의했다.

대구시는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국토교통부는 대구 공항 민간공항 이전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추진 상황을 설명했다.

경북도는 신공항 연계 광역교통 건설계획과 관련해 대구경북선(서대구∼신공항∼의성) 광역철도 건설비와 손실운영비에 국비 지원 확대를 건의했다.

또 중앙고속도로(읍내 분기점∼의성 IC) 6차로 확장 등 신공항 관련 6개 사업에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요청했다.

장래 수요를 반영한 충분한 규모의 공항계획과 향후 확장성을 고려한 민항 청사 배치, 스마트 공항 건설 등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회의에는 여야 국회의원 5명과 국방부와 국토교통부 차관,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협의체 위원장에는 조응천 의원, 간사에는 김상훈 의원을 각각 선임했다.

협의체는 신공항 건설 관련한 주요 사안에 행정·재정·정책 지원을 논의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신공항 건설 자체뿐 아니라 연계 광역 교통망 등 인프라 구축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앞으로 협의체가 특별법에 준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har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