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규직 그만두고 쓰레기통 뒤져 매주 120만원 버는 미 여성

송고시간2021-08-30 17:05

댓글

포장도 뜯지 않은 거의 새제품 많아

지난해부턴 풀타임 식당 종업원도 관둬

티파니 셰리
티파니 셰리

셰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미국의 한 여성이 쓰레기통을 뒤져 쏠쏠한 수입을 올리고 있는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30일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슬하에 네 자녀를 둔 티파니 셰리(32) 씨는 2017년 1월부터 쓰레기통을 뒤져 수집한 버려진 물건들을 중고시장에서 되팔아 매주 1천 달러가량(117만원)을 벌고 있다.

유튜브에서 한 무리의 소녀들이 쓰레기통에서 엄청난 양의 쓸만한 물건들을 가져나오는 모습을 우연히 접한 뒤 자신도 한번 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는 또 쓰레기통 뒤지기에 나선 첫날 스킨 케어 제품들과 1천200달러(140만 원) 상당의 화장품을 찾을 수 있었다.

이를 본 그녀의 남편도 쓰레기통 뒤지기에 동참했고, 부부는 5년 가까이 함께 일하고 있다.

그들은 쓰레기통에서 건져 올린 물건 가운데 일부를 되팔아 생계비를 마련하고 소파와 테이블, 옷가지 등은 자신들이 직접 사용하기도 한다.

이들이 중고 시장에 내놓는 물건들은 사람들이 포장도 뜯지 않고 버리거나, 포장만 뜯은 후 거의 사용하지 않은 것들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쓰레기통에서 나온 카메라
쓰레기통에서 나온 카메라

셰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쓰레기통에서 나온 조리 기구
쓰레기통에서 나온 조리 기구

셰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티파니는 버려진 물건을 수집해 되파는 것으로 매주 800∼1천 달러(90∼110만여 원)가 드는 생활비 등을 감당할 수 있게 되자 지난해 정규직으로 일하던 구내식당 종업원도 관뒀다.

또 지금은 2백만 명의 팔로워를 둔 틱톡과 별도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운영하며 쓰레기통 뒤지는 영상을 공유하고 있다.

이들 소셜미디어(SNS)의 아디디도 '쓰레기통뒤지는 엄마(dumpsterdivingmama)'다.

그의 SNS를 보면 큰딸과 어린 3명의 아들도 부부가 일할 때 동행하며 자기 일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평상시에는 일반인들과 똑같이 외식하고 여행을 즐기며 행복해 보이는 가족사진을 공유하고 있다.

그녀는 최근 생활용품업체 베드배스앤비욘드 매장 쓰레기통에서 750달러(87만여 원) 상당의 커피 머신과 수백달러 상당의 개봉되지 않은 화장품을 찾기도 했다.

셰리와 남편
셰리와 남편

이들 부부는 쓰레기통을 뒤져 매주 120만원 가량을 벌고 있다. 셰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티파니의 직업을 두고 일각에서는 '도둑질'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이에 그녀는 쓰레기통에서 물건을 가져오지 않았다면 모두 매립장으로 갔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환경과 지구를 깨끗하게 유지하는 데 힘을 보탤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법적으로 쓰레기통의 물건을 가져가는 것은 불법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