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기·소상공인 미디어 지원에 469억원…OTT 진흥예산 신설

송고시간2021-09-01 12:00

댓글

방통위 내년 예산안…방송통신 콘텐츠 진흥 및 인터넷 역기능 대응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홈페이지 다운로드]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소외계층의 미디어 활용 지원을 위해 내년 예산 469억원을 투입한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해외진출 등 방송통신 콘텐츠 진흥을 이끌고 인터넷 역기능에 대응해 이용자 보호 사업도 강화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들 사업을 포함해 내년도 예산으로 올해보다 54억원(2.2%) 증액된 2천526억원을 편성했다고 1일 밝혔다.

방통위는 ▲ 중소기업·소상공인 및 지역·소외계층 지원에 469억원 ▲ 방송통신 콘텐츠 진흥에 690억원 ▲ 인터넷 역기능 대응을 통한 이용자 보호 사업에 574억원 등 재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경남 창원과 대구에 시청자미디어센터 2곳을 신설하는 예산 50억3천만원을 반영했다. 찾아가는 미디어 교육을 위한 미디어나눔버스를 6대 추가 확보하고 마을공동체·특수학교 등 미디어역량 강화를 위한 예산도 16억원 늘렸다.

장애인방송 제작 지원 및 청각 장애인용 자막-수어 변환 시스템 개발 등에 11억원을 증액 편성하고, 코로나19 피해가 큰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돕기 위한 방송광고 제작 및 컨설팅 지원 예산을 확대했다.

국내 OTT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 OTT 시장조사 및 국제포럼 예산 3억5천만원을 신규 확보했다.

지역성 및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지역방송사의 콘텐츠 제작과 유통 활성화 지원 사업도 꾸준히 추진한다.

불법정보·음란물 유통과 사이버폭력, 스마트폰 과의존 등 인터넷 역기능에 대응하고 건전한 인터넷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사업 예산도 늘렸다.

국민참여예산 심의를 통해 인터넷 피해상담 지원센터 구축사업 예산 13억8천만원을 새로 확보했다.

인터넷윤리·사이버폭력 예방교육 예산을 10억원 증액했으며, 안전한 인터넷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위치정보사업자 실태점검 및 청소년보호조치 이행 점검 예산도 증액했다.

내년도 방통위 예산안은 국회 심의·의결을 거쳐 올해 말 확정될 예정이다.

방통위는 정부 예산안이 편성 취지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국회 심의 과정에 최대한 협력하고, 정부안에서 충분히 반영되지 못한 사업 예산은 국회 심의 시 필요성을 충실히 설명해 증액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