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장애아전문어린이집·틈새보육 지원 확대

송고시간2021-09-01 11:15

댓글
서울시 '365열린어린이집' 지정 현황
서울시 '365열린어린이집' 지정 현황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이달부터 장애아동전문어린이집과 야간·휴일 틈새보육 지원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우선 장애아전문어린이집의 장애아 보육도우미 인건비 지원 한도를 없앤다. 그간 어린이집별로 2개 반(班)당 1명씩 지원하되 지원 인원을 3명으로 제한했지만, 앞으로는 인원 제한 없이 2개 반당 1명씩 지원한다.

어린이집이 전액 부담하던 보육도우미 4대 보험료와 퇴직 적립금의 절반도 시가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장애아전문어린이집 통합버스 운전원 처우 개선에도 나선다. 그간 최저임금을 적용했던 인건비를 호봉제로 바꾸고, 정년도 만 60세에서 65세로 늘린다.

시는 오세훈 시장의 공약인 틈새보육 지원도 확대한다.

거점형 야간보육어린이집은 연말까지 250곳으로 늘린다. 거점형 어린이집은 현재 국공립 155곳, 민간 65곳 등 총 220곳이 운영 중이다. 시는 이 중 국공립 어린이집에만 지원했던 야간연장 보육교사 인건비를 민간 어린이집 65곳에도 지원한다. 지원 금액은 4대 보험과 퇴직적립금 전액이다.

24시간 일시 보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365열린어린이집'은 10월 마포구에 추가로 개소해 총 5곳으로 늘린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장애아동이 있는 가정, 맞벌이 가정, 취약가정이 마음 편히 아이를 맡길 수 있도록 틈새보육 서비스를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