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후 9시까지 1천746명, 어제보다 92명↓…2일 1천900명대 예상(종합)

송고시간2021-09-01 21:41

댓글

서울 557명-경기 533명-인천 119명 등 수도권 1천209명, 비수도권 537명

신규확진 2천25명, 1주일만에 다시 2천명대
신규확진 2천25명, 1주일만에 다시 2천명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1일 신규 확진자 수는 또다시 2천명대로 치솟았다. 전날(1천371명·당초 1천372명에서 정정)보다 654명 늘어 지난달 25일(2천154명) 이후 1주일 만에 다시 2천명을 넘었다. 사진은 이날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 모습. 2021.9.1 srbaek@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임화섭 신선미 손형주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면서 1일에도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74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838명보다 92명 적다.

일주일 전인 지난주 수요일(8월 25일)의 오후 9시 집계치 1천734명보다는 12명 많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209명(69.2%), 비수도권이 537명(30.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557명, 경기 533명, 인천 119명, 충남 86명, 부산 64명, 대구 63명, 대전 61명, 경남 46명, 광주·경북 각 42명, 울산 39명, 강원 26명, 충북 25명, 전북 15명, 전남 13명, 제주 11명, 세종 4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900명대, 많으면 2천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87명 늘어 최종 2천25명으로 마감됐다.

지난달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 곳곳으로 번지면서 전국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1명)부터 57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2일로 58일째가 된다.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천25명 늘어 누적 25만3천445명이라고 밝혔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부터 57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최근 1주간(8.26∼9.1)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882명→1천838명→1천791명→1천619명→1천486명→1천371명→2천25명을 기록해 일평균 1천716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확진자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1천671명이다.

최근 주요 집단발병 양상을 보면 체육시설, 학교, 직장 등 곳곳에서 새로운 감염이 확인되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서대문구 체육시설(3번째 사례·누적 24명), 인천 연수구 가족-지인(2번째 사례·19명), 경기 양주시 기계제조업체(2번째 사례·11명) 관련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경북 경주시 사업장(5번째 사례·누적 22명), 대구 북구 어린이집(12명), 충남 부여군 대학교(10명) 등을 고리로 집단감염이 나타났다.

s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