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심상정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 무리한 조치…노동권 탄압 안 돼"

송고시간2021-09-02 11:38

댓글

경남 방문해 의견 표명…기후 위기 대응에 녹색산업 전환 강조

경남 방문한 심상정 의원
경남 방문한 심상정 의원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2일 정의당 경남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9.2 contactje@yna.co.kr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2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 구속에 대해 "40개 부대를 동원한 무리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이날 정의당 경남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노동기본권은 공존해야 한다"면서 "방역을 빌미로 코로나19 그늘에 신음하는 수많은 노동자의 권리를 탄압해서는 안 된다"며 유감을 표했다.

여영국 당 대표에 이어 창원 성산 지역구를 맡은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관련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강기윤 의원에 대한 수사는 검경 수사권 분리 이후 경찰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판가름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경찰에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법적 조치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번 대선은 보수냐 진보냐 싸움이 아니라 과거냐 미래냐 승부라고 생각한다"며 "양당정치에 실망한 많은 시민, 과거와 단절하고 미래로 나가기를 희망하는 시민들과 손잡고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 우회적으로 일축했다.

경남 방문한 심상정 의원
경남 방문한 심상정 의원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2일 정의당 경남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9.2 contactje@yna.co.kr

아울러 그는 기후 위기 극복을 강조하면서 부·울·경 메가시티는 "경남의 미래를 열어가는 전략으로는 이미 과거의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후 위기 극복 전략을 포함하지 않은 어떤 대안도 "낡은 것"이 될 수밖에 없다는 논리다.

그는 경남의 산업 인프라를 바탕으로 부·울·경이 함께 기후 위기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녹색산업으로 체제를 전환하도록 경남을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공존경제 특구'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지방의 희생으로 수도권이 성장하는 시대는 이제 막을 내려야 한다"며 "지역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확고히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심 의원은 오후부터 대우조선해양 매각, 양산부산대병원 비정규직 전환 문제 등 경남지역 노동계 주요 현안을 들을 예정이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