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송영길 "고발사주, 누가봐도 100% 尹 지시…국기문란 게이트"

송고시간2021-09-03 10:45

댓글

손준성 거명하며 "거의 尹대리인…尹, 몰랐다는 게 말 안돼"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3일 야권의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총장 재직시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묵과할 수 없는 희대의 국기문란이자 정치 공작으로 윤석열 게이트 사건"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최고위에서 "심각한 문제다. 법사위 바로 소집해 철저히 대응해야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야당 측에 고발장을 건넨 당사자로 지목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을 거명한 뒤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우병우씨가 전직으로 근무했던 범죄정보기획관 후신으로 검찰총장의 눈과 귀이자 오른팔"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준성이라는 사람은 김경한 법무부 장관 시절에 같은 고등학교 후배란 이유로 승승장구 출세했으며 윤 총장의 징계로 논란이 됐던 재판부 판사의 성향 분석에도 직접 개입한 사람"이라며 "거의 윤석열 대리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누가 보더라도 100% 윤석열 지시로 이뤄진 것으로 추측될 수 있다. 이것을 몰랐다면 눈과 귀를 다 닫고 검찰총장직을 수행했다는 말"이라면서 "몰랐다는 게 말이 되지 않지만, 몰랐다고 해도 (윤 전 총장) 자신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한 묵시적 청탁설의 적용대상"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윤석열 후보는 언론에 제대로 해명도 안 하고 고발하는데 이 양반이야말로 언론 재갈물리기의 전형"이라면서 "이런 사람이 우리 당의 언론중재법을 저지한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밝혔다.

이어 "직접 기자회견장에 나와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성실히 의혹에 대해 답변할 책임이 있다"면서 "의혹이 해명이 안 되면 대선 후보로 나올 게 아니라 검찰에 불려가 피의자 심문 조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라고 말했다.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