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남동구청장 뇌물수수 혐의…'땅값 대납' 교사 압수수색(종합)

송고시간2021-09-03 15:20

댓글

태안 땅 지분 수수 혐의…교육위원 시절 현직 교사가 비용 대납 의혹

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
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

[인천시 남동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이 과거 시의원 시절 현직 교사로부터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뇌물수수 혐의로 이 구청장을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또한 이 구청장에게 뇌물을 준 혐의(뇌물공여)로 현직 교사 A씨를 입건했고, 이날 근무지인 인천 모 중고등학교와 그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1시 20분께 해당 중고등학교와 A씨 자택에 수사관 13명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 구청장은 2015년 말부터 2016년초까지 충남 태안읍 남산리 일대 8곳의 토지 4천141㎡의 절반 지분을 A씨로부터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토지는 등기부등본상에는 이 구청장과 A씨가 공동으로 매입한 것으로 돼 있으나 경찰은 이 구청장이 부담해야 할 매입비용 수천만원을 A씨가 대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이 구청장은 인천시의회 교육위원회 위원으로, A씨는 현직 교사로 활동해 경찰은 직무 관련성과 대가성 등을 확인하고 있다.

토지 중 대지 18㎡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농지(전답)로 당시 가격은 1억1천426만원으로 조사됐다.

해당 토지와 관련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뒤에는 A씨가 이 구청장의 토지 지분을 모두 가져간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지역 시민단체인 인천남동평화복지연대는 지난 4월 이 구청장의 부동산투기 의혹을 제기하면서 그를 농지법 위반 및 뇌물수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경찰은 최근 이 구청장과 A씨를 상대로 1차 조사를 진행했고, 휴대전화 등을 제출받아 토지 매입 관련 내용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동구 관계자는 "이 구청장은 현재 뇌물수수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며 부인하는 입장"이라며 "최근에도 경찰에 이를 소명하기 위한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 구청장은 농지법 위반 혐의로도 고발됐으나 공소시효가 지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서만 수사 중"이라며 "압수된 증거물의 분석 결과 등을 토대로 추후 이 구청장이나 A씨를 불러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