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편의점서 은행 업무까지"…CU, 하나은행과 '금융특화점포' 연다

송고시간2021-09-05 08:00

댓글
CU·하나은행 금융특화 편의점
CU·하나은행 금융특화 편의점

[BGF리테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하나은행과 손잡고 신개념 금융 특화 편의점을 선보인다.

BGF리테일은 하나은행과 이같은 내용의 '미래형 혁신 채널 구축 및 디지털 신사업 공동 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사는 이르면 이달 말께 서울 송파구에 'CU×하나은행 금융 특화 편의점'을 연다.

편의점 업계 처음으로 양사의 이름을 모두 내건 이 '상업자 표시 편의점'(PLCS·Private Label Convenience Store)은 기존 숍인숍(매장 내 매장) 형태를 넘어 공간은 물론 콘텐츠와 서비스까지 완전히 결합한 형태라고 BGF리테일은 설명했다.

편의점 안에 금융 서비스를 위한 전용 공간인 '하나은행 스마트 셀프존'이 마련된다. 이곳에 설치되는 종합금융기기 'STM'(Smart Teller Machine)을 이용하면 계좌 개설, 통장 재발행, 체크카드·보안카드 발급 등의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금융 특화 편의점을 통해 CU는 더 많은 고객을 유치하고, 하나은행은 접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금융 특화 편의점을 확대하고 향후 디지털 신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예컨대 양사의 온라인 플랫폼을 융합해 편의점 인기 상품과 금융상품을 결합한 구독 서비스를 선보이고, CU의 회원제 앱인 '포켓CU'에 적립되는 스탬프를 활용해 우대 금리를 제공하는 단기 적금 상품을 판매하는 것이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CU의 점포판매시스템(POS)을 활용한 무통장 송금 서비스와 고객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상품·서비스 출시 등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