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건축 조합원 실거주 의무 철회했더니 서울 전세 물량 '쑥'

송고시간2021-09-04 08:32

댓글

법안 백지화 전후로 물량 11% 이상 증가…은마 전셋값 '뚝'

입주 물량 감소·새 임대차법 영향에 전세시장 불안은 여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재건축 단지 조합원이 입주권을 얻으려면 2년간 실거주하게 하려 한 정부의 규제 방안이 철회된 이후 서울의 전세 물량이 눈에 띄게 늘었다.

4일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전날 기준 서울의 아파트 전세 물량은 두 달 전 대비 11.4% 증가했다.

이 기간 동대문구(92.3%)의 전세 물량은 두 배 가까이로 늘어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이 밖에 은평구(76.6%), 광진구(40.2%), 노원구(33.5%), 성동구(28.4%), 동작구(27.5%), 도봉구(24.5%), 용산구(22.4%), 관악구(19.5%), 중랑구(19.0%), 강동구(18.8%), 종로구(17.2%), 구로구(16.9%), 영등포구(14.1%), 강북구(13.7%), 강남구(13.1%), 금천구(11.5%)도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는 정부와 여당이 투기과열지구 내 재건축 조합원 2년 실거주 의무 거주 법안을 추진하다가 지난 7월 중순 폐기하겠다고 발표한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강남권의 오래된 재건축 아파트 단지는 낡고 불편해 집주인이 외지에 살면서 세입자에게 전·월세를 주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그런데 작년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에서 재건축 단지 조합원이 입주권을 얻으려면 2년 실거주를 의무화하겠다는 발표가 나자, 집주인들이 실거주 요건을 채우기 위해 세입자를 내보내고 자신의 집으로 이주하는 사례가 급증했다.

소유주 일부는 집을 공실로 비워둔 채 전입신고를 하는 편법을 동원하기도 했다.

재건축 관련 현수막 내걸린 은마아파트
재건축 관련 현수막 내걸린 은마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정부와 여당의 정책 철회로 집주인들이 실거주 요건을 채우려고 이주하는 현상이 줄어들고 다시 임대로 집을 내놓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재건축 추진 단지와 입주를 앞둔 단지를 중심으로 전세 물량이 급증하는 것이다.

서울 강남권에서 재건축 대어로 꼽히는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전세 물량이 지난 7월 3일 85건에서 전날 279건으로 3.3배나 늘었다.

이달 입주를 시작하는 같은 동 르엘대치는 같은 기간 전세 물량이 36건에서 136건으로 3.8배 폭증했다.

유거상 아실 공동대표는 "재건축 조합원 실거주 규제를 푸니 그간 막힌 전세 공급이 늘어나는 '규제의 역설'이 다시 한번 확인된 것"이라며 "재건축 추진 단지와 입주를 앞둔 단지를 중심으로 전세 물량이 쏟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단지는 전셋값도 그간 물량 부족으로 고공 행진하다가 점차 하향 안정화 조짐을 보인다.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76.79㎡ 전세 실거래 가격은 지난 7월 17일 10억원(5층)까지 치솟았으나 지난달 9일 9억원(14층), 이달 1일 7억8천만원(12층)까지 떨어졌다.

이 단지 근처에서 영업하는 한 부동산 중개업소 대표는 "전세는 최근 6억5천만원까지 가격이 내려가 거래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올해 가을철(9∼11월)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은 6천304가구 수준으로, 작년 같은 기간(약 7천740가구)보다 적어 전세 시장의 불안이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전국 물량도 같은 기간 8만6천977가구에서 8만3천59가구로 줄어든다.

또 지난 두 달간 서울 마포구(-36.5%), 중구(-29.2%), 양천구(-16.6%), 강서구(-6.5%), 서대문구(-6.0%), 송파구(-5.7%)에서는 전세 물량이 줄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여전히 부동산 중개 시장에서는 전세 물량이 귀하다는 의견이 많다"며 "재건축 조합원 2년 실거주 법안 폐지로 재건축 추진 단지와 입주를 앞둔 단지를 중심으로 전세 매물이 나온다고 해도, 계약갱신 4년 임대를 예상한 집주인들이 높은 가격으로 전세를 내놓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임대차 3법과 전월세 시장(PG)
임대차 3법과 전월세 시장(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