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모나코 샬린 공주, 남아공서 의식잃고 쓰러져 병원 치료

송고시간2021-09-04 07:39

댓글

"상태 호전"…최근 남편 알베르 대공과 불화설

모나코공국 샬린(43) 공주
모나코공국 샬린(43) 공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모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머물고 있는 모나코공국의 샬린(43) 공주가 최근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AFP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모나코공국 군주 알베르(63) 대공(알베르 2세) 부인인 샬린 공주는 지난 1일 밤 남아공의 한 거처에서 쓰러진 뒤 구급차로 콰줄루나탈주 더반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다.

병원 입원 당시 샬린 공주는 가명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녀의 재단은 성명을 내고 "샬린 공주가 심각한 부비동염 등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쓰러진 뒤 병원에 입원했다"며 "전담 의료팀이 상태가 안정적인 것을 확인했으며 공주는 3일 오전 퇴원했다"고 밝혔다.

모나코 왕실도 성명에서 "의료진이 공주의 상태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샬린 공주는 지난달 수술을 받았으나 자세한 내용은 알려진 것이 없다.

남아공 수영 국가대표 출신인 샬린 공주는 지난 2006년 알베르 대공과의 열애설이 알려진 뒤 2011년 7월 결혼했지만 결혼 직후부터 불화설에 시달렸다.

부부는 슬하에 6살 된 쌍둥이 남매를 두고 있다.

남아공에 머무는 샬린 공주가 지난 7월 결혼 10주년 기념일에 모나코로 돌아오지 않자 한동안 잠잠했던 불화설도 다시 불거졌다.

샬린 공주 측은 건강 문제로 인해 공주가 남아공에 머물고 있다고 밝혔지만 일부 언론은 부부가 이혼 수순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추측을 하기도 했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