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566명 신규확진…전날보다 24명↑

송고시간2021-09-04 09:51

댓글
신규확진 1천804명, 두 달째 네 자릿수 확산세
신규확진 1천804명, 두 달째 네 자릿수 확산세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천804명을 기록해 두 달째 네 자릿수를 기록한 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국군 현장지원팀 관계자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1.9.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3일 하루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66명으로 최종집계됐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4일 밝혔다.

그 전날(2일) 542명보다 24명 많고, 1주 전(8월 27일) 569명보다는 3명 적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올해 여름 4차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7월 6일(582명)과 13일(637명), 지난달 10일(660명)과 24일(677명) 등 4차례 최다 기록을 경신했고, 지난달 31일에도 역대 2위인 665명에 이르는 등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3일 서울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 중 2명은 해외 유입 사례이고 나머지 564명은 국내 감염이었다.

4일 0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8만1천685명이었다. 이 중 9천230명이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7만1천865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중 사망자는 590명으로, 최근 24시간 동안 2명이 새로 파악됐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