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승민 "정홍원, 尹일병 구하기 올인…짐싸서 떠나라"

송고시간2021-09-04 13:56

댓글

토론회 없는 예비경선에도 "후보들이 무슨 유치원생인가"

대학생 회장단 만난 유승민
대학생 회장단 만난 유승민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31일 서울 여의도 선거캠프 희망22에서 바른소리 청년국회 대학생 회장단과 대화하고 있다. 2021.8.31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 유승민 전 의원은 4일 정홍원 당 선관위원장을 향해 "더이상 경선을 망치지 말고 즉시 짐 싸서 떠나시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SNS에서 "호떡 뒤집기나 하는 불공정 몰상식의 상징이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어제 무기명 투표에서 역선택 방지 도입은 부결됐다"며 "그런데 내일(5일) 후보들을 불러 모아 공정경선 서약식을 하고 경선룰 재투표를 한다고 한다. 코미디가 따로 없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1차 예비경선(컷오프) 전까지 후보 간 토론회가 없다면서 "발표회에다 봉사활동, 면접…후보들이 무슨 유치원생인 줄 아나"라며 "참가비 1억원에 특별 당비까지 받아 가고는 고작 이런 유치한 쇼나 하라는 건가"라고 말했다.

이어 "위기에 몰린 윤석열 일병 구하기에 올인한 정 위원장은 부끄러움도 모르는가. 진작 공정경선 서약을 해야 했을 사람은 바로 정 위원장 본인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전날 선관위 회의에서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안'이 반대 6표, 찬성 0표, 중재안 6표로 부결됐다고 밝힌 바 있다.

찬성이 단 한 표도 없는 데다 가부 동수이면 부결로 보는 당헌·당규를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선관위는 선관위원 의견을 제출받았을 뿐 표결에 부치지는 않았다면서 '부결'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선관위는 5일 회의를 열어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