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후 6시까지 서울 450명 확진…집단감염 확산

송고시간2021-09-04 18:35

댓글
신규확진 1천804명…오전 검사 준비하는 의료진
신규확진 1천804명…오전 검사 준비하는 의료진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천804명을 기록해 두 달째 네 자릿수를 기록한 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오전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2021.9.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토요일인 4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50명으로 중간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이 가운데 국내 감염 사례는 447명이고, 해외 유입 사례는 3명이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3일) 461명보다 11명 적고, 지난주 토요일(8월 28일)455명보다 5명 적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전날 566명, 지난달 28일 517명이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올해 여름 4차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7월 6일(582명)과 13일(637명), 지난달 10일(660명)과 24일(677명) 등 4차례 최다 기록을 경신했고, 지난달 31일에도 역대 2위인 665명에 이르는 등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최근 보름간(8월 20일∼9월 3일) 서울의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531명이었고, 하루 평균 검사 인원은 6만8천881명이었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동대문 청량리수산시장 9명, 서대문구 실내체육시설(8월 2번째) 6명, 중랑구 실내체육시설(9월 발생) 2명, 양천구 직장(8월 발생) 1명 등이며, 기타 집단감염으로 7명이 추가됐다.

이에 따라 주요 집단감염의 서울 확진자는 동대문구 청량리수산시장 36명, 서대문구 실내체육시설(8월 2번째) 35명, 중랑구 실내체육시설(9월 발생) 12명, 양천구 직장(8월 발생) 58명 등으로 늘었다.

집단감염으로 관리되지 않는 서울의 신규 확진자 중 기존 확진자 접촉이 확인된 사례가 236명,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하고 있는 사례가 186명이었다.

서울의 누적 확진자 8만2천135명 중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8천974명이고,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확진자는 7만2천569명이다. 사망자는 최근 18시간 동안 2명이 새로 파악돼 누적 592명으로 늘었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