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유플러스, 알뜰폰과 '통신나눔' 협력 모델 구축

송고시간2021-09-05 12:00

댓글

우정사업본부·우체국공익재단·인스코비와 사회공헌 활동 공동 추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LG유플러스[032640]는 우정사업본부, 우체국공익재단, 알뜰폰 업체 인스코비[006490]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1년간 통신비를 지원하는 '통신나눔' 활동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네 기관은 인스코비가 '우체국 만원의 행복 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6일 선보이는 '우체국 알뜰폰 만원의 행복' 요금제 가입자 1천명을 대상으로 1년간 통신요금을 공동 지원하기로 했다.

우체국 만원의 행복 보험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서 정한 차상위계층 이하 저소득층을 위한 공익형 상해보험이다.

만원의 행복 요금제는 월 기본료 1만3천200원에 LTE 데이터 월 4GB와 함께 음성통화, 문자메시지를 기본 제공하는 상품이다. 출시일인 6일부터 30일까지 선착순 1천명을 모집한다. 이들은 1년간 통신비를 지원받으며, 13개월부터는 기본료 1만3천200원으로 자동 전환된다.

우체국 만원의 행복 보험 가입자라면 누구나 전국 1천500여개 우체국 창구에서 신청할 수 있다.

통신나눔에 공동 협력하는 네 기관은 12개월 기준 1인당 15만8천400원, 1천명에게 총 1억5천840만원을 공동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박준동 LG유플러스 디지털/제휴사업그룹장은 "우정사업본부와 함께하는 통신나눔 활동으로 취약계층 지원과 우체국 알뜰폰이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며 "향후 지속해서 우정사업본부와 다양한 협력 모델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LG유플러스는 우정사업본부, 우체국공익재단, 인스코비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1년간 통신비를 지원하는 '통신나눔' 활동에 동참한다. 2021.09.05. [LG유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LG유플러스는 우정사업본부, 우체국공익재단, 인스코비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1년간 통신비를 지원하는 '통신나눔' 활동에 동참한다. 2021.09.05. [LG유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