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인 3세 아들 살해 후 나체로 도심 활보한 필리핀 여성 체포

송고시간2021-09-05 20:06

댓글

(평택=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주한미군인 지인의 3살 아들을 살해한 뒤 나체 상태로 도심을 활보한 필리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평택경찰서 로고
경기 평택경찰서 로고

[경기 평택경찰서 제공]

경기 평택경찰서는 폭행치사 등 혐의로 A(30)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자신이 일하던 평택시 한 주점 숙소에서 B(3) 군의 얼굴 등을 주먹 등으로 때려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은 A씨와 알고 지내던 주한미군의 아들로, 지인의 부탁으로 A씨가 일시적으로 맡아 데리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당시 B군의 7살 형도 함께 맡겨져 있었으나 형은 별다른 피해를 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날 오전 8시께 주점 소유주가 쓰러진 B군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밤사이 B군 형제와 셋이 있던 A씨를 용의자로 보고 행방을 추적했다.

그런데 A씨는 범행 이후 알 수 없는 이유로 나체 상태로 안정리 일대 도심을 활보했고, 주민들의 112 신고를 받은 경찰에 의해 인근 파출소에 보호조치 중이었다.

동선 파악 후 보호조치 중인 A씨가 용의자임을 확인한 경찰은 이날 오후 3시 30분께 A씨를 파출소에서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B군을 폭행한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범행 동기에 대해선 이해하기 어려운 말들을 반복하며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B군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B군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할 예정이다.

또 1차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st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