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탈레반, 아프간 여대생에 니캅 착용 명령…눈만 노출(종합)

송고시간2021-09-06 10:52

댓글

탈레반 새 교육 규정 마련…남녀 합반 금지·출입구도 구분

(자카르타·서울=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최수호 기자 = 아프가니스탄 정권을 재장악한 탈레반이 여대생의 복장과 수업 방식 등을 규제하는 교육 규정을 발표했다.

니캅 쓴 무슬림 여성들 자료사진
니캅 쓴 무슬림 여성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6일 AFP통신에 따르면 탈레반 교육 당국은 지난 4일 새롭게 마련한 규정을 기반으로 아프간 사립 대학에 다니는 여성들은 아바야를 입고 눈을 제외한 얼굴 전체를 가리는 니캅을 쓰도록 명령했다.

이슬람권 많은 지역에서 여성들이 입는 아바야는 얼굴을 뺀 목부터 발끝까지 가리는 검은색 긴 통옷이다.

탈레반은 과거 5년 통치(1996∼2001년) 시절 여성 인권을 탄압했다.

당시 여성들은 교육·취업 기회를 빼앗기고, 전신을 가리는 부르카 없이는 외출이 불가능했으며 강제 결혼도 광범위하게 이뤄졌다.

탈레반은 지난달 15일 20년 만에 재집권 후 "여성 인권을 존중하겠다"고 유화적 메시지를 내놓았다.

특히 "히잡을 쓴다면 여성은 학업과 일자리에 접근할 수 있고 혼자서 집밖에 나서는 것도 허용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히잡은 머리카락과 귀, 목을 가리지만 얼굴은 내놓는다.

니캅은 눈만 내놓고 전신을 가리고, 부르카는 눈 부위마저 망사로 가려져 있다.

탈레반은 당초 약속과 달리 여대생들에게 히잡이 아닌 니캅을 쓰라고 명령한 것이다.

[그래픽] 이슬람 여성 의상 예
[그래픽] 이슬람 여성 의상 예

(AFP=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탈레반은 수업도 성별로 구분해 진행하도록 하고,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최소한 커튼을 쳐 남·여학생을 구분하도록 했다.

또 여학생들은 여성 교원에게서만 수업을 받도록 하고, 여성 교원 확보가 어려우면 교단에 섰던 경력이 있는 '노인' 남성으로 대체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여학생들은 수업 후 남학생들이 학교를 떠나기 전까지 교실에 머물러야 하며, 성별에 따라 서로 다른 출입구를 이용하도록 명령했다.

이 같은 법령은 탈레반의 아프간 첫 통치가 끝난 2001년 이후 급증한 사립 대학들에 적용된다.

익명을 요청한 한 대학 교수는 "탈레반이 발표한 내용은 현실적으로 (시행하기) 어려운 계획"이라며 "우리는 충분한 여성 교원이나 교실 공간을 갖고 있지 않다"고 AFP통신에 밝혔다.

이어 "다만 여성들이 학교나 대학에 가도록 허용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3일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시위하는 여성들
3일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시위하는 여성들

[로이터=연합뉴스]

탈레반 교육 당국의 니캅 착용 등 명령을 아프간 여성들이 그대로 따를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그동안 상당수의 아프간 여성이 교육과 일할 기회를 누리고, 자유로운 복장을 할 수 있었던 만큼 20년 전과는 분명히 달라졌기 때문이다.

지난 2일 헤라트시에서 여성 50여명이 거리로 나와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여성 권리 보장을 요구하며 행진했고, 3일과 4일에는 수도 카불 등 여러 지역에서 거리시위가 벌어졌다.

noanoa@yna.co.kr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