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광둥성·마카오 협력구 건설…기업·개인 세금 혜택

송고시간2021-09-06 15:09

댓글

반도체 등 첨단 제조업 초점…마카오 경전철, 본토와 연결

마카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카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광둥(廣東)성과 마카오의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헝친(橫琴) 광둥·마카오 심화 협력구'를 만든다.

6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은 전날 헝친 협력구 건설 종합 방안을 발표했다.

헝친은 마카오 특구와 인접한 광둥성 주하이(珠海)에 있다. 협력구의 전체 면적은 106㎢다.

헝친 협력구에서는 조건에 맞는 업체의 기업소득세 세율이 15%로 낮아진다. 통상 중국 본토의 세율은 20∼25%다.

고급 인재의 개인소득세 부담은 15%를 초과하는 부분은 면제된다. 또 협력구에서 일하는 마카오 주민들의 소득세 부담은 마카오와 동일하게 유지된다.

헝친 협력구는 과학기술 개발과 첨단 제조업, 중의약, 관광·전시·컨벤션, 금융 등 4가지 산업에 초점을 맞춘다. 특히 첨단 제조업은 반도체와 신소재, 신에너지,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을 발전시킬 계획이다.

마카오의 경전철은 헝친 협력구로 연장돼 본토의 철도망과 통합된다.

협력구 발전 방안은 마카오 중국 반환 25주년인 2024년까지 협력구에서 거주하고 일하는 마카오 주민들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2035년까지는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의 우월성이 현저히 나타나고 협력구의 경제력과 과학기술 경쟁력이 대폭 높아지게 하는 것이 목표다.

방안은 "일국양제의 실천을 풍부하게 하는 중요한 계획이며 마카오의 장기 발전에 중요한 동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홍콩·마카오와 광둥성 주요 도시를 묶은 웨강아오 대만구(大灣區·Great Bay Area)의 혁신 잠재력을 충분히 발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룸버그통신은 헝친 협력구 건설 계획에 대해 "도박 산업에 주로 의존하는 마카오 경제를 다변화하겠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y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