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백신 오접종' 평택성모병원에 경고 조치…"이상반응은 없어"

송고시간2021-09-06 14:23

댓글

냉장 유효기간 1∼2일 지난 백신 104명에 접종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평택시는 냉장 유효기간이 지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오접종한 평택성모병원에 대해 경고 조치했다고 6일 밝혔다.

평택성모병원이 오접종자에게 보낸 안내 문자메시지
평택성모병원이 오접종자에게 보낸 안내 문자메시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평택성모병원은 냉장 상태로 전환해 유효기간이 지난 1일까지인 화이자 백신 18바이알(1바이알 6명분)을 2∼3일 104명에게 접종했다.

냉동 상태로 보관되는 화이자 백신은 해동 시작 시점부터 31일 이내 접종해야 한다.

평택시 보건 당국은 한 박스에 15바이알씩 든 백신 박스 겉면에만 해동 일자와 유효기간이 적혀 있다 보니 근무를 교대한 약사가 바이알에 적힌 냉동상태 유효기간(11월)만 확인하고 의료진에 넘겨줘 오접종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오접종자 104명 중 이상 반응을 신고한 사례는 없었다.

보건 당국은 평택성모병원이 오접종 사실 인지 즉시 상황을 평택보건소와 질병관리청에 보고하고, 대응팀을 구성해 당사자들에게 통보하는 등 신속한 후속 관리를 한 것으로 판단하고 해당 병원에 1차 경고로 사안을 갈음하기로 했다.

보건 당국은 백신 접종 위탁 의료기관이 백신 유용 등 의도적인 부정행위를 한 경우 바로 위탁 계약을 해지하나, 단순 부주의 등일 경우 경고 조처한다.

평택보건소는 오접종 7일째가 되는 오는 8∼9일 접종자를 대상으로 전수 모니터링 할 계획이며, 질병관리청은 예방접종 심의위를 열어 해당 당사자에게 재접종을 할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평택성모병원은 오접종으로 인한 이상 반응 시 무상으로 치료해주기로 했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단순 부주의에 따른 오접종으로 판단해 경고 조치로 갈음했으나 유사 사례 발생 시 위탁 계약을 해지할 계획"이라며 "지금까지는 접종자 중 이상 반응을 보인 사례가 없었으나 향후 이상 여부를 계속 관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goal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