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횡성군의회, 동해안∼신가평 송전 선로 사업 전면 백지화 촉구

송고시간2021-09-06 15:54

댓글
횡성군의회, 동해안∼신가평 송전 선로 사업 전면 백지화 촉구
횡성군의회, 동해안∼신가평 송전 선로 사업 전면 백지화 촉구

(횡성=연합뉴스) 횡성군의회는 6일 제302회 임시회 1차 본회의를 열고 '동해안∼신가평 송전 선로 사업 전면 백지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2021.9.6 [횡성군의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횡성=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강원 횡성군의회는 6일 제302회 임시회 1차 본회의를 열고 '동해안∼신가평 송전 선로 사업 전면 백지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군의회는 백오인 의원이 대표발의한 결의안에서 "이 사업은 2008년 화력 에너지원을 수송하기 위해 수립된 것으로, 현시점에도 적정한지를 따져 봐야 한다"며 "정부는 탄소중립에 역행하는 송전 선로 사업을 백지화하고, 기존에 수립된 모든 에너지 수급 정책을 전면 재검토 하라"고 밝혔다.

이어 "횡성은 이미 기존에 설치된 765kV 송전탑으로 인한 주민 피해가 극심해 생존권 수호를 위한 반대대책위가 구성돼 활동하고 있다"며 "그러나 최근 입지선정위원회가 경과대역을 일방적으로 추가 결정해 주민 갈등을 조장하고 분노케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군의회는 이에 "한국전력공사는 횡성군과 홍천군 주민을 이간질하며 갈등을 조장하는 입지선정위원회를 해체하고 추가 경과대역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kimy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