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니 쿠데타에 알루미늄값 10년 만에 최고

송고시간2021-09-06 18:13

댓글
5일 쿠데타로 대통령을 체포하고 환호하는 기니 군 병력
5일 쿠데타로 대통령을 체포하고 환호하는 기니 군 병력

[AFP=연합뉴스]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서아프리카 기니에서 발생한 쿠데타 여파로 알루미늄 가격이 10여 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니는 알루미늄 생산의 재료인 보크사이트의 대(對)중국 최대 공급국이다. 중국은 건설, 자동차, 항공기 등에 쓰이는 알루미늄의 최대 생산국이자 소비국이다.

중국은 2020년 기니로부터 보크사이트 5천270만t을 수입했다.

상하이 선물거래소(ShFE)에서 가장 거래가 많은 10월 알루미늄 계약은 한때 3.2% 급상승해 t당 2만1천980위안(약 394만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08년 7월 이후로 보지 못한 수준이다. 가격은 이후 좀 완화돼 2% 상승한 2만1천730위안으로 마감됐다.

런던금속거래소에서 3개월물 알루미늄도 1.8% 오른 t당 2천775.50달러를 기록해 2011년 5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싱가포르에 있는 한 트레이더는 '아직 (기니) 뉴스가 새롭기 때문에 보크사이트 선적에 대해 코멘트하는 것은 시기상조다. 하지만 오늘 상하이 선물거래소의 알루미늄 가격 이동에서 보듯 사람들이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기니 특수부대는 장기집권 중인 기니 대통령을 축출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헌정 중단과 함께 정부를 해산하고 육상과 공중 국경을 폐쇄했다고 전국에 밝혔다.

sungj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