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한홍 "임은정이 감찰하나" 박범계 "좀 알고 물어라"

송고시간2021-09-06 21:58

댓글

尹 '고발사주' 의혹 긴급현안질의서 충돌

답변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답변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현안 질의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1.9.6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둘러싸고 6일 국회 법사위에서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윤 의원은 이날 법사위 긴급 현안질의에서 "이 사건의 감찰을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이 맡게 됐는데, 정권의 지시를 받고 윤 총장 죽이기에 앞장선 사람"이라며 "한 부장의 임기가 10월 18일 끝나는데, (임기를) 연장하기로 했느냐. 그(감찰) 결과를 어떻게 믿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그 밑에 유명한 여성검사 있지 않느냐"며 "임은정 검사와 둘이 이 사건을 하게 될 것 아니냐"고 비꼬아 물었다.

이에 박 장관은 "(한 부장의 임기는) 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것과 무관하다"며 "인사 문제에 왜 답변해야 하느냐"고 발끈했다.

그러면서 "정확히 좀 알고 질문하라"며 "임은정 검사가 어떻게 감찰을 하느냐. 임 검사는 법무부에 있다"며 언성을 높였다.

이에 윤 의원은 "답변도 선택적으로 한다"고 쏘아붙였고, 박 장관은 "틀린 말씀이다. 과하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윤 의원은 의혹을 최초 보도한 매체 '뉴스버스'와 관련해 "사장은 취재할 때 몰래 녹취해서 동의 없이 공개하는 것으로 유명한 사람"이라고 문제삼기도 했다.

그러면서 "앞서 근무한 매체에서 파면된 사람"이라며 신상 문제를 거론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박 장관은 "늘 냉철히 질문을 잘 하는 윤 의원이 오늘은 좀 다르다"며 "왜 그렇게 감정을 이입해서 말하느냐"고 말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