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악덕 점주?…세븐일레븐, 넷플릭스 드라마 'D.P.' 수정 요구(종합)

송고시간2021-09-07 15:43

댓글
D.P.
D.P.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이정현 기자 =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이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D.P.'에 등장한 자사 관련 내용이 브랜드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며 넷플릭스와 제작사에 수정·편집을 요구했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코리아세븐은 지난주 넷플릭스와 드라마 제작사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에 이같은 내용의 내용 증명을 보냈다.

코리아세븐이 문제 삼은 것은 극 중 가혹행위 가해자로 등장하는 황장수(신승호 분)가 사회에 나와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는 장면이다. 황장수가 유통기한이 지난 상품을 진열대에서 치우자 점주는 "유통기한이 지났다고 바로바로 치우면 적자 나는 건 네가 메꿀 거냐"며 타박하는 대화가 등장한다.

이 장면에서 등장인물 모두 세븐일레븐 로고가 새겨진 옷을 입고, 배경에도 세븐일레븐 점포가 드러나 이미지 훼손이 우려된다는 것이 코리아세븐의 지적이다.

코리아세븐 관계자는 "촬영 요청 때는 단순히 상품을 진열하는 장면만 나온다고 해서 협조했다"며 "이런 장면이라면 허용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코리아세븐은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내용증명을 보냈지만 아직 답이 없어 법무법인을 통해 법적으로 할 수 있는 조처가 무엇인지 문의해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넷플릭스 측은 "현재 세븐일레븐 측과 해당 사안과 관련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