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환경 훼손 논란'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결국 재개되나

송고시간2021-09-07 15:19

댓글

도의회, 공사 촉구 결의안 의결…반대 시민단체 "도의회가 갈등 부추겨"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환경 훼손 논란으로 중단됐던 제주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재개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제주도의회 본회의를 최종 통과했다.

제주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제주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의회가 제주지역 시민단체·정당 등의 공사 재개 반대 요구에도 불구하고 결의안을 처리하면서 이와 관련한 갈등이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의회는 7일 제39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고용호 의원 등 26명 의원이 발의한 '비자림로 확·포장 사업 조기 개설 촉구 결의안'을 재석의원 35명 중 찬성 26명, 반대 7명, 기권 2명으로 가결했다.

해당 결의안은 지난 2018년부터 전국적인 이슈로 번진 제주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재개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비자림로 건설공사는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 대천교차로에서 금백조로 입구까지 2.94㎞ 구간을 기존 2차로에서 4차로로 확·포장하는 사업이다.

결의안은 '비자림로 확·포장 사업이 동부지역 교통량 증가에 따라 편도 1차선인 도로가 협소해 통행 불편과 안전성의 문제가 지속해서 제기돼 추진하는 주민 숙원 사업'이라며 현재 총사업비 242억원의 약 50%가 투자됐고 토지 보상률은 99%에 이르지만, 공사가 완료되지 못하고 있는 만큼 조속한 공사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결의안이 통과되면서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는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비자림로 확장공사 중단하라'
'비자림로 확장공사 중단하라'

(제주=연합뉴스) 곶자왈사람들 등 제주도 내 시민단체 회원들이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로 확장공사 현장에서 공사 중단을 제주도에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는 영산강환경유역청과 협의를 통해 그동안 문제가 됐던 공사 구간 내 법정보호종에 대한 보호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는 등 보완조치를 마무리하는 대로 이른 시일 안에 공사를 재개할 계획이다.

이날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본회의에 앞서 논평을 내고 "갈등의 중재와 해결의 책무를 지고 있는 제주도의회가 갈등을 부추기고 갈등을 키워나가는 모양새"라고 비난했다.

도의회는 이날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이 제출한 6조5천547억원, 1조3천259억원 규모의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했다.

추경안에는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제주형 5차 재난 긴급 생활지원금 지급 방안 예산 등이 반영됐다.

도의회는 이외에도 4·3특별위원회 활동기간 연장 결의안, 단계적으로 월별 가정용 상하수도 요금을 올려 상하수도 요금 현실화하는 내용을 담은 상하수도 사용 조례 일부 개정안 등 70여 개의 안건을 처리했다.

제주도의회 본회의장
제주도의회 본회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b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