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본군 만든 제주 알뜨르비행장 평화대공원 조성사업 '청신호'

송고시간2021-09-07 15:30

댓글

제주도·도의회·국방부 실무협의체 구성 후 MOU 체결하기로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알뜨르비행장에 추진 중인 '제주평화대공원 조성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알뜨르 비행장 격납고
알뜨르 비행장 격납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의회에 따르면 지난 6일 국회에서 송재호 의원과 국방부 관계자, 제주도의회 좌남수 의장 등이 함께 제주평화대공원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부지 무상사용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국방부는 그동안 제주도가 요구해 온 알뜨르비행장 부지 무상사용과 관련해 전향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국방부와 제주도는 알뜨르비행장 부지 무상사용 추진을 위해 오는 10월까지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세부적인 사항을 협의하고,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로 했다.

평화벨트조성 사업 대상지인 알뜨르비행장은 일본군이 제주도민을 착취해 만든 거대한 전쟁유적이다.

1932∼1933년 일본군에 의해 상모리 6개 마을의 토지가 헐값으로 강제수용된 뒤 당시 19만8천여㎡(6만 평) 규모의 불시착륙장으로 처음 건설됐다.

이후 이 시설은 1937년 중일전쟁 당시 상하이 난징 폭격의 거점으로, 1940년대 태평양 전쟁 당시 일본군이 미군의 일본 본토 상륙을 저지하기 위한 군사적 목적으로 활용됐다. 이 과정에서 규모는 220만㎡(66만5천여 평)로 확장됐다.

이 땅은 해방 이후 현재까지 지역주민에게 돌아가지 못하고 국방부 소유로 남아있다.

2005년 제주도가 세계평화의 섬으로 지정된 이후 평화실천 17대 사업의 하나로 2차 세계대전 당시 격납고와 동굴진지 등 전적지를 복원하고 전시관을 조성하는 평화대공원 사업이 진행됐다.

사업은 토지문제와 중국 자본 개발 논란 등으로 10여 년간 진척이 없었지만, 국방부와 공군이 부지 무상사용에 긍정적 입장으로 선회함에 따라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좌남수 의장은 "이번 논의가 긍정적으로 진행된 만큼 제주평화대공원 조성사업의 조속한 추진과 지역주민의 숙원 해결을 위해 국방부와 지속해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b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