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대표 "부친 귀농할 나이 아냐…관청 처분 따를 것"

송고시간2021-09-07 15:56

댓글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 개막식 참석차 제주 방문

제주서 기자회견 하는 이준석 대표
제주서 기자회견 하는 이준석 대표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7일 오후 제8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개막식 참석차 제주를 방문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행사장인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입구에서 지역 기자들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ihopark@yna.co.kr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7일 제주를 방문, 농지법 위반 논란이 있는 부친의 토지에 대해 관청의 처분에 따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제8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개막식 참석을 위해 이날 오후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에 도착한 이 대표는 곧바로 약식 기자회견을 했다.

이 대표는 논란이 된 부친 소유의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토지와 관련한 향후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아버지께서 2004년 토지를 취득하셨다고 하니, 만 18세 때 일이라 저는 전혀 취득 경위나 목적을 알지 못했다"고 운을 뗐다.

이 대표는 이어 "최근에 아버지께서 말씀하신 바로는 아버지 친구분들이 그 주변에 토지를 이미 가지고 계시고 추천하셔서 그렇게 하셨다 하는데 아버지께서 관청의 처분에 따라 그렇게 행동하실 것이라 들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또 농사를 지을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아버지께서 나중에 귀농을 꿈꾸신다면 그렇게 하실 텐데, 아직 연령이 그에 이르지 못했다고 저는 보고 있고, 아버지께서 합리적으로 판단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중도 사퇴로 인한 도정 공백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제주 제2공항과 관련해 대선 과정에서도 도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꼭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와 함께 이 대표는 이번 당내 경선 과정에서 제주도의 현안을 따로 다루고, 후보들도 제주도에 특화된 공약을 낼 수 있도록 틀을 잡아갈 것이라고 했다.

이준석 대표 부친 소유 농지 '논란'
이준석 대표 부친 소유 농지 '논란'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부친 명의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농지의 6일 오후 모습. 2021.9.6 jihopark@yna.co.kr

jiho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