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왕이 中외교부장, 10~15일 한국·베트남 등 4개국 방문(종합)

송고시간2021-09-07 17:20

댓글

정의용 장관과 15일 회담…중국 "한중 관계 심화 발전의 중요한 기회"

왕이 중국 외교부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왕이 중국 외교부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오는 10일부터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4개국을 방문한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왕이 부장이 9월 10∼15일 베트남, 캄보디아, 싱가포르, 한국을 정식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 부장은 15일 서울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한다. 왕 부장은 한국 측의 초청으로 14∼15일 서울을 방문한다.

왕 대변인은 연합뉴스로부터 이번 방한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왕 부장은) 방한 기간 한국 지도자와 회견하고 정의용 장관과 회담한다"면서 "중한 관계 미래발전위원회 한국 측 주요 관계자들과도 만난다"고 말했다.

한중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 4월 정 장관의 중국 푸젠(福建)성 샤먼(廈門) 방문 이후 5개월 만이며, 왕 부장의 방한은 지난해 11월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양측은 한반도 정세를 집중 논의할 것으로 예상되며 중국은 미중 갈등 상황에서 중국의 입장을 한국 측에 전할 가능성도 있다.

왕 대변인은 "현재 중한 관계는 양호하게 발전하고 있다. 올해와 내년은 중한 문화교류의 해이며 내년은 중한 수교 30주년"이라면서 "양국 관계는 심화 발전의 중요한 기회를 맞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중국은 한국과 함께 양국 지도자의 공통 인식을 실천하고 소통을 강화해 상호 신뢰를 증진하며, 협력을 심화하고 우호를 다지며, 중한 전략적 협력 파트너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월 중국 샤먼에서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만나 악수하고 있다. [샤먼=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월 중국 샤먼에서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만나 악수하고 있다. [샤먼=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베트남, 캄보디아, 싱가포르, 한국은 모두 중국의 주변 이웃이자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면서 왕 부장의 방문이 중국과 이들 나라의 우호 관계를 한층 드높이고 상호 협력을 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왕 부장은 방문 기간 각국과 깊은 전략적 소통을 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발전 협력을 중심으로 중국의 새로운 발전 패턴과 각국 발전 전략을 맞춰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협력과 인류 운명공동체의 건설을 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방문이 중국과 4개국의 양자 관계 발전과 함께 다자주의 수호와 지역과 세계의 평화, 발전에 긍정적 에너지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