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구청장 나와라"…도봉구청 인근 건물 옥상서 투신소동

송고시간2021-09-07 20:29

댓글
서울 도봉구청
서울 도봉구청

[서울 도봉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50대 남성이 7일 서울 도봉구청장 면담을 요구하며 구청 인근 건물 옥상에서 투신 소동을 벌이다가 3시간 40여 분만에 구청장을 만난 뒤 귀가하는 일이 발생했다.

소방과 구청 등에 따르면 도봉구 쓰레기수거 대행업체 직원이었던 김모(50)씨는 이날 오후 3시 4분께 도봉구청 인근 7층짜리 건물 옥상에 올라가 난간에 걸터앉아 '도봉구청장 나오라'고 소리를 지르며 소란을 피우다 오후 6시 47분께 스스로 내려왔다.

김씨는 쓰레기수거 대행업체에서 일하며 근태 문제 등으로 징계를 받아 해고당했는데, 이를 해결해달라며 구청장과 만남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오후 6시 20분께 자신을 찾아온 이동진 도봉구청장을 만나 20여 분간 대화를 나눈 뒤 요구사항 등을 전달한 뒤 귀가했다.

현장에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에어매트 4개가 설치됐고, 소방차 14대와 소방인력 58명 등이 대기했다. 구청 관계자는 "(김씨가) 구청장을 만난 뒤 큰 소란 없이 집으로 돌아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chi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