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해현장 찾은 바이든 "기후변화는 모두의 위기…코드레드 상태"

송고시간2021-09-08 07:44

댓글

"상황 더 낫게 못 해도 악화 막을 수 있다"…글로벌 공동대응 호소

뉴저지주 찾아 수해 피해자 위로하는 바이든
뉴저지주 찾아 수해 피해자 위로하는 바이든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초대형 허리케인 아이다로 큰 피해를 본 북동부 뉴욕시와 뉴저지주를 찾았다.

지난 3일 남부 루이지애나주 피해 현장을 방문해 연방 정부의 지원을 약속한 데 이어 나흘 만에 또 다른 피해지역을 찾아 민심 다잡기에 나선 것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동부 6개 주에서만 최소 50명의 사망자를 낸 이번 허리케인 피해가 기후변화의 결과라며 전문가들이 매우 심각한 위기 상황에 대한 경고를 뜻하는 '코드 레드'(Code Red) 상태에 이르렀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또 "우리나라와 세계가 위험에 처했다. 과장이 아닌 사실"이라며 기후변화를 '모든 사람의 위기'라고 규정하고 취임 이래 자신의 역점 사업인 기후변화 공동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연설에서 "우리는 기후변화에 대처하기로 결정했다"며 2050년까지 '순탄소배출 제로' 목표를 확인한 뒤 "우리는 이 일을 할 수 있고 전 세계 다른 나라를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유엔기후변화 당사국총회에 참석할 계획이라면서 미국과 전 세계를 향해 '담대한 행동'을 역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 당국의 브리핑 때도 기후변화로 재해가 빈발하고 있다면서 "상황을 더 낫게 만들 수는 없다. 문제는 악화할 것인가인데, 우리는 더 나빠지는 것을 막을 수는 있다"고 시급한 대응 필요성을 호소했다.

뉴욕에서 기후변화 공동 대응 강조하는 바이든
뉴욕에서 기후변화 공동 대응 강조하는 바이든

[AP=연합뉴스]

바이든 행정부는 이날 아이다를 비롯한 재난 피해 복구를 위해 240억 달러(한화 27조8천억원)를 의회에 요청할 계획이라며 임시예산 처리 필요성을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현장 방문은 지난달 완료한 아프가니스탄 철군 과정에서 빚어진 혼선과 그로 인한 책임론에서 눈을 돌려 관심을 국내 문제로 전환하려는 의도도 반영됐다는 게 외신의 평가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야 초당파 의원이 합의해 만든 1조2천억 달러의 인프라 예산 외에 3조5천억 달러에 달하는 사회복지성 예산 처리를 올가을 최대 현안으로 삼고 있다. 여기에는 기후변화 대응 예산도 포함돼 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