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리 앙투아네트 다이아몬드 팔찌 경매 나온다

송고시간2021-09-08 20:01

댓글

11월 제네바서 거래 예정…최대 47억원 예상

마리 앙투아네트의 다이아몬드 팔찌
마리 앙투아네트의 다이아몬드 팔찌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프랑스 대혁명의 소용돌이 속에 단두대에서 최후를 맞았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다이아몬드 팔찌 한 쌍이 경매에 나온다.

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경매업체 크리스티는 오는 11월 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마리 앙투아네트가 소유했던 다이아몬드 팔찌 2개를 경매에 출품한다.

각 팔찌에는 1∼4 캐럿 사이 무게의 다이아몬드 56개가 세 줄로 정렬돼 있으며, 112개의 다이아몬드 무게 총합은 140∼150캐럿으로 추정된다.

팔찌 2개의 낙찰 예상가는 적게는 200만달러(약 23억원)에서 많게는 400만달러(약 47억원)가 될 것으로 크리스티 측은 전망했다.

크리스티 측은 "이 가격에는 다이아몬드 자체의 가치뿐만 아니라 유명한 왕비인 마리 앙투아네트의 보석 장신구를 실제로 착용해볼 수 있다는 가능성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마리 앙투아네트의 다이아몬드 팔찌
마리 앙투아네트의 다이아몬드 팔찌

[AFP=연합뉴스]

전례를 보면 이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낙찰될 가능성도 있다.

2018년 11월 소더비 경매에 출품된 마리 앙투아네트 소유 다이아몬드 진주 펜던트의 낙찰 예상가는 200만달러(약 23억원)였으나, 수수료 등을 포함한 최종 낙찰가는 3천624만7천달러(약 423억원)로 20배 가까이 뛰었다.

크리스티의 보석 담당 책임자 프랑수아 쿠리엘은 "최근 제네바 경매 동향을 보면 유서 깊은 내력이 있는 보석 거래가 이뤄지는 경우 실적이 아주 좋다"고 밝혔다.

마리 앙투아네트는 합스부르크 공국을 다스렸던 마리아 테레지아의 딸로 14세 때 프랑스 루이 16세와 결혼해 왕비의 자리에 오른 인물이다.

크리스티 측의 설명에 따르면 이 팔찌들은 마리 앙투아네트가 왕비 자리에 오른지 2년 후인 1776년 주문해 구입한 제품이다.

당시로서는 천문학적 금액인 25만리브르(당시 프랑스 화폐 단위)에 팔렸다.

이로부터 13년 후 프랑스 대혁명이 발발했고, 그는 1791년 프랑스 대혁명의 격변 속에 37세의 나이에 처형됐다.

pual0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