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 비상사태부 장관, 사고자 구하려 절벽서 뛰어내리다 사망"

송고시간2021-09-08 22:02

댓글

55세 지니체프 장관…사고당한 유명 영화감독도 함께 숨져

생전의 예브게니 지니체프 비상사태부 장관
생전의 예브게니 지니체프 비상사태부 장관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북극에 가까운 시베리아 북부 지역에서 환경 보호 훈련에 참여했던 러시아 재난 당국 비상사태부 장관이 사고를 당한 촬영감독을 구하려다 두 사람이 함께 목숨을 잃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예브게니 지니체프 비상사태부 장관이 이날 시베리아 북부 도시 노릴스크에서 인명 구조 임무를 수행하던 도중 사망했다고 비상사태부가 밝혔다.

지난달 55세를 맞은 지니체프는 이날 노릴스크에서 북극 지역에서의 비상사태 예방을 위한 정부 부처 간 공조 훈련에 참여했다.

그는 고지대에 위치한 소방 시설 건설 현장을 시찰하다 옆에서 촬영 중이던 카메라맨이 발이 미끄러지면서 절벽 아래 물에 빠지자 그를 구하려 물로 뛰어들다 튀어나온 암벽에 충돌하면서 숨졌다고 목격자들이 전했다.

사고를 당한 카메라맨은 현지의 유명 영화감독 알렉산드르 멜닉(63)으로 파악됐으며, 역시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멜닉은 북극 지역 개발 관련 다큐멘터리 영화 촬영을 위해 현지에 왔다가 변을 당했다.

비상사태부는 "다른 사람들이 망연자실한 사이 지니체프가 장관이 아니라 구조대원으로서 1초도 망설이지 않고 영웅적으로 행동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정보기관인 연방보안국(FSB) 칼리닌그라드주 지부장과 FSB 부국장을 지낸 지니체프는 2018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 의해 비상사태부 장관에 임명됐었다.

cj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