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9·11 20주년에 전현직 대통령은 추모…트럼프는 복싱 해설

송고시간2021-09-09 07:07

댓글

前헤비급 챔피언 홀리필드 경기 참석…트럼프, 80∼90년대 복싱계 주요인사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9·11 테러 20주년인 11일(현지시간) 복싱경기 해설에 나선다.

8일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토요일인 11일 플로리다주 할리우드의 세미놀 하드록 호텔·카지노에서 열리는 전 헤비급 챔피언 에반더 홀리필드와 종합격투기 단체 UFC의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비토 벨포트의 경기에 참석한다.

관전만 하는 것이 아니라 해설도 할 예정이다.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도 동참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위대한 선수들과 위대한 시합을 사랑한다"면서 "토요일 밤에 두 가지를 다 보고 내 생각을 공유하길 고대한다. 이 특별한 행사를 여러분도 놓치고 싶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980년대와 1990년대초 세계적 이목을 끄는 경기를 자신의 카지노 호텔에 유치하며 복싱 분야의 유명인사로 활약했다.

그중에는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이 래리 홈스에게 첫 KO패를 안긴 경기도, 같은 해 타이슨이 마이클 스핑크스를 91초 만에 무너뜨린 경기도 포함된다고 WP는 전했다.

1991년 홀리필드와 조지 포먼의 경기도 마찬가지다.

58세인 홀리필드는 2011년 이후 전문적 경기에 등장하지 않았다고 CBS방송은 전했다.

이번 경기에서 홀리필드는 원래 뛰기로 했던 오스카 드 라 호야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 치료를 받는 바람에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됐다. 상대인 벨포트는 14세 아래인 44세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다른 전직 대통령들은 11일 9·11 추모행사에 참석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일에 9·11 추모와 관련한 일정을 잡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9·11 당시 납치된 여객기가 추락한 펜실베이니아주 생크스빌을 찾는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세계무역센터가 무너진 뉴욕시를 방문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당일 뉴욕시와 생크스빌, 미 국방부 등 세 곳을 연달아 찾을 예정이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