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예비부부들 "결혼 좀 하자…먹지도 않는 밥값만 천만원"

송고시간2021-09-09 10:04

댓글

"예식장에만 방역지침 가혹…'을의 싸움' 돼버려"

정부청사 앞 신혼부부들의 외침
정부청사 앞 신혼부부들의 외침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전국신혼부부연합회 회원들이 정부의 결혼식 방역 지침 개선을 요구하며 화환 시위를 하고 있다. 2021.9.9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못 참겠다! 결혼 좀 하자!" "먹지도 않는 밥값 1천만원 빚지는 결혼"

9일 오전 8시 30분께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인근에 정부의 예식장 방역지침에 항의하는 글귀가 달린 화환 30여개가 들어섰다.

6천여명의 예비부부로 구성된 전국신혼부부연합회는 이날부터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며 예식장 관련 방역지침 개선을 요구할 계획이다.

연합회는 "정부가 현실을 전혀 모르고 정책을 짜고 있다"면서 "신혼부부들이 답례품 강매 문제 등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었음에도 피해를 방지할 정부 대책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방역당국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연장하면서 다음 달 3일까지 결혼식장에서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3∼4단계에서도 최대 99명까지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식사를 제공하는 경우 참석 인원은 49명까지로 제한된다.

예비부부들은 급작스러운 지침 변경으로 예식장 측에서 새로운 계약 조건을 내걸기 시작해 오히려 더 큰 금전적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10월 중순에 결혼하기로 한 예비신부 이모(28)씨는 "규정이 바뀐 뒤로 예식장에서 답례품 비용을 추가 부담하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정부는 권고사항만 내릴 것이 아니라 예식장 갑질 문제 대책도 내야 한다"고 밝혔다.

30대 초반 예비 신부 A씨도 "식사 없는 99명을 하겠다고 해도 49명의 식대를 내라 한다"며 "보증 인원도 늘어나 210명분의 답례품까지 사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부가 결혼식장에 유독 가혹한 방역지침을 적용하는 바람에 예비부부와 결혼식장이 '을(乙)의 싸움'으로 바뀌었다고 지적한다.

A씨는 "정부가 책임감 없이 거리두기를 2주씩 연장하는 바람에 상황이 어려운 예식장이 고객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며 "형평성있게 백신 인센티브를 도입하고 분리홀 수용 등 결혼식장의 현실을 고려한 정책이 나와야 한다"고 했다.

A씨는 예식장이 지상 3층이고 분리홀은 지하 1층에 있어 각자 다른 곳에 하객을 받으려고 했으나 현행 거리두기 단계에서 분리홀 사용이 금지돼 어려움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2주나 한달 단위로 바뀌는 지침 역시 문제로 지목됐다.

다음 달 9일 결혼하는 예비신랑 김용석(39)씨는 "10월 3일 이후에 발표되는 지침에서 또 수용인원 기준이 바뀌면 어떻게 되는 건지 머리가 복잡하다"며 "아직도 어떻게 해야 할지 알 수 없어서 몇 명 부를지 정하지 못했다"고 했다.

김씨는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정부 발표를 보고 결혼을 계속 미뤄왔는데 코로나19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결혼식 방역 지침 개선 요구하는 신혼부부들
결혼식 방역 지침 개선 요구하는 신혼부부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전국신혼부부연합회 회원들이 정부의 결혼식 방역 지침 개선을 요구하며 화환 시위를 하고 있다. 2021.9.9 ondol@yna.co.kr

zer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