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반크, '한복' 왜곡 주장 中 대응 스티커 1천장 제작·배포

송고시간2021-09-09 10:57

댓글
한복은 한국의 전통의 복. 반크가 제작한 홍보 스티커
한복은 한국의 전통의 복. 반크가 제작한 홍보 스티커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한국의 한복을 '한푸'(漢服)라 부르며 '중국이 원조'라는 왜곡된 주장을 펼치는 중국의 문화공정에 대응하는 스티커 1천 장을 제작해 배포한다고 9일 밝혔다.

스티커는 총 4장으로, 남자와 여자 한복, 가락지 등 장신구를 소개한다. 각국 재외동포와 외국인들에게 한복의 아름다운 가치를 널리 알리고, 한복을 누구나 쉽게 홍보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노트북과 핸드폰, 전자기기에 부착해 사용할 수 있다.

반크는 사이버 외교관과 글로벌 한국 홍보대사들에게 이 스티커를 제공해 국내 체류 외국인들에게 나눠줄 계획이다.

스티커에 들어간 한복 디자인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할 수 있도록 반크 사이트에 게시했다.

중국 정부는 2008년 6월 한복을 중국 내 소수민족인 "조선족의 전통의상"이라며 '국가 비물질문화유산'(무형문화재)으로 등록한 바 있고, 바이두(百度) 백과사전도 '조선족 전통의상'이라고 홍보한다.

한복을 알리는 스티커
한복을 알리는 스티커

[반크 제공]

gh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