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호중 "尹, 국회 우습게 보나…때되면 부를테니 보채지마라"

송고시간2021-09-09 11:15

댓글

"김웅 맹탕회견·尹은 난폭회견…尹, 무소불위 검사 출신 권력자 언행"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9일 국민의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국민이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을 엄단한 것처럼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 선거 개입, 국기문란 역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윤 전 총장이 전날 잇따라 연 기자회견에 대해 "김 의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맹탕 기자회견을 했고 윤 후보는 거친 감정을 난무하게 쏟아내는 난폭 기자회견을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후보는 기자회견을 시청하는 국민을 아랑곳하지 않고 협박하는 태도로 일관했다"면서 "지도자의 언어와 태도가 아니고 무소불위 특수부 검사로 살아온 권력자의 언행"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로 불러달라. 당당하게 제 입장을 이야기하겠다"고 한 윤 전 총장의 전날 발언에 대해 "때가 되면 부를 테니 보채지 말길 바란다"면서 "국회는 윤 후보를 무서워하지 않는데 윤 후보는 국회를 우습게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웅 의원에 "김 의원은 기억나지 않는다는 말을 반복하면서 손준성 검사와의 안부 문자는 뚜렷하게 선택적으로 기억하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불리한 것은 기억하지 못하고 유리한 것만 기억하느냐"고 반문했다.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는 윤호중 원내대표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는 윤호중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9.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