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범죄 피해' 청주 여중생 유족 "진실 밝힐 증거 나왔다"(종합)

송고시간2021-09-09 13:28

댓글

사건 당일 친구와 나눈 SNS 대화 공개…피해 상황 언급

"검찰에 제출 예정"…전국민 100만 탄원서 운동도 전개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지난 5월 청주에서 성범죄 피해 조사를 받던 여중생 2명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과 관련, 한 학생의 유족이 새로운 정황 증거를 제시하며 철저한 수사와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새로운 증거 제시하는 청주 여중생 유족
새로운 증거 제시하는 청주 여중생 유족

[촬영 전창해 기자]

피해자인 A양 유족은 9일 청주 성안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A양이 성폭행 피해 당일 제3의 친구와 나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대화에는 성폭행 피해 상황을 언급하는 내용과 신고 후 생겨날 일을 걱정하며 갈등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당시 방안 모습을 찍은 영상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 측은 "추가 입수한 자료는 A양이 입은 피해를 입증할 중요한 증거가 될 것"이라며 "오는 13일 검찰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A양은 성폭력 사실을 꿈이 아닌 현실로 받아들였으나 그 충격을 잊고 살려고 끊임없는 노력을 했다"며 "하지만 더딘 수사와 또 다른 피해자인 친구 B양에 대한 안타까움이 더해 결국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족 측은 또 "모 방송을 통해 B양의 유서가 공개됐는데, (가해자인) 아버지의 무죄를 주장하는 내용"이라며 "A양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한 B양이 작성한 내용이라고 믿기지 않는다. 만약 B양이 누군가에 의해 원치 않는 유서를 작성한 것이라면 그 자체가 아동에 대한 정서적 학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을 포함한 사건 전부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부탁드린다"며 "만약 진실을 알아내지 못한다면 그 이유와 책임이 친족 성폭행에도 가해자와 피해자를 계속 동거하게 한 국가와 사회에 있으니 즉시 아동 관련법과 사회 전반의 시스템을 개정해 달라"고 호소했다.

유족 측은 전국민을 상대로 '오창 여중생 재판 및 입법 100만 탄원서' 참여운동도 전개한다.

동참을 원하는 사람은 인터넷 주소 'https://blog.naver.com/fnx0700/222492804418'로 접속해 댓글로 동의 표시를 하면 된다.

A양은 성범죄 피해 신고 후 경찰 조사가 이뤄지던 지난 5월 12일 친구 B양과 함께 청주시 오창읍의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은 B양의 계부 C씨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B양도 계부로부터 성폭행과 학대를 당한 정황이 드러났다.

하지만 피해자들이 숨진 뒤 구속기소된 C씨는 재판 과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C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오는 15일 열린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