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천서 50대 모더나 접종 22일 뒤 숨져…이상반응 신고

송고시간2021-09-09 16:29

댓글

유족 "평소 건강했고 기저질환 없어" 경찰에 부검 의뢰

(제천=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제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모더나) 1차 접종을 한 50대가 22일 만에 숨져 유족이 백신과의 인과성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9일 제천시보건소와 유족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백신을 맞고 나서 후유증에 시달리던 A(52)씨가 충북대병원에서 소장 절제 수술 등을 받은 뒤 깨어나지 못하다가 전날 숨졌다.

이상반응
이상반응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천의 모 외과의원에서 백신을 맞은 A씨는 지난 1일 복통 증세로 한 종합병원을 찾았으나 CT 등 검사에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복통이 가시지 않자 지난 4일 재차 이 병원 응급실을 찾았고, 상급병원 전원 의뢰를 받았다.

그는 다음날 충북대병원으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두 차례 심정지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전날 보건소에 백신 이상반응 신고 절차 등을 문의한 뒤 이날 관련 시스템에서 이상반응 신고를 했다.

A씨 유족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고인은 평소 건강했고 기저질환도 없었다"며 "혈관이 막혀 소장이 괴사했다고 한다. 의사가 혈관을 뚫었는데 계속 막히는 원인을 알 수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병원 측도 이상반응 신고한 것으로 안다"며 "(백신과 인과성 등을 가리기 위해) 경찰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덧붙였다.

시보건소 관계자는 "병원 진료기록을 확보해 충북도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